공지사항

[책갈피] 투자의 가치 ①

투자의 가치’(이건규 지음, 부크온 펴냄)는 투자 업계에서 잔뼈가 굵은 펀드매니저가 쓴 책이다. 주식 초보자만이 아니라 중상급자도 새겨 들을 만한 생생한 이야기가 가득하다. 아직 책을 읽어보지 못한 독자들을 위해 출판사의 동의를 얻어 책 내용을 일부분 발췌해 소개한다.

 

주식은 부동산과 더불어 재테크의 양대 축임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부동산투자에는 거부감이 없지만 주식투자에는 여전히 부정적인 인식이 강하다. 

 

주변에서 부동산을 통해 돈을 벌었다는 이야기는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지만, 주식을 통해 돈을 벌었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어보지 못했기 때문일 것이다.

 

부동산은 어느 날 갑자기 폭락하는 경우는 드물고, 하락하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회복되는 경우가 많아 큰 손실을 보게 될 가능성이 낮은 편이다. 

 

하지만 주식은 그렇지 않다.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시작을 할 경우 손실을 보게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미리부터 낙담할 필요는 없다. 체계적인 분석을 통해 투자를 했던 사람들의 성과는 많이 다르기 때문이다. 

 

펀드매니저라는 직업적인 특수성 때문일 수도 있지만 주변에 주식투자를 통해 큰 부를 이룬 사람들을 적지 않게 보게 된다. 그들의 특징은 본인만의 투자 원칙을 가지고 치열한 고민을 통해 주식을 매수했던 사람들이다.

 

한 가지 가정을 해보도록 하자. 

 

만약 국내 거래소 시장에서 2000년부터 매년 수익률 기준 상위 25%의 주식을 발굴해서 18년 동안 투자했다면 어느 수준의 수익률을 달성할 수 있었을까?

 

코스피 지수는 시가총액 가중방식을 활용하여 지수가 산정되기 때문에 시가총액이 큰 회사의 등락에 큰 영향을 받게 되는데, 시가총액과 무관하게 매년 개별주식을 수익률 순으로 나열하여 상위 25% 수익을 거둔 종목을 발굴할 수 있다고 가정해 본 것이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주식시장은 95% 상승한 반면 이런 식으로 투자한 경우 누적수익률 11,843%로 원금 대비 118배 수준의 엄청난 수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종목을 잘 고를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면 시장이 정체 국면에 있었던 2013~2016년 구간에도 평균 24%의 수익을 낼 수 있었을 것이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쳐왔던 2008년에도 손실률을 -27%로 막을 수 있었을 것이고, 17년 동안은 마이너스 수익률이 2번 밖에 없었을 것이다. 

 

이렇듯 종목발굴의 힘은 시장의 등락을 무시하고 가도 될 정도로 엄청난 힘을 가지고 있다. 종목발굴 능력만 제대로 갖출 수 있다면 주식은 완전 다른 차원의 재산 증식 수단이 될 수 있다. 

 

책 자세히 보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