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인문학으로 배우는 주식투자의 세계

인문학이 투자에 도움이 될까? 여기 돈 버는 투자자는 무엇을 읽고 어떤 생각을 하는지 알려주는 책이 있다. 바로 ‘현명한 투자자의 인문학’이다.

도서출판 부크온에 따르면 투자자가 꼭 알아야 할 필수 교양지식을 소개한 ‘현명한 투자자의 인문학’이 스테디셀러로 자리잡고 있다.

저자인 로버트 해그스트롬은 일반 투자자의 수준에 딱 맞는 대중적인 투자 지침서를 잘 쓰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10여권의 저서 가운데 몇 권은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로 선정된 바 있다. 특히 그는 워런 버핏에 관한 전문가로 명성이 자자하다.

이 책은 워런 버핏의 파트너이자 투자 구루로 알려진 찰리 멍거의 아이디어로부터 시작한다. 그는 한 강연에서 ‘격자틀 정신모형’이란 개념을 소개한 바 있다. 격자틀 정신모형이란 여러 사고 모형들이 서로 결합된 구조를 가리킨다. 투자를 보다 큰 통합된 전체의 한 부분으로 봤을 때, 투자 만이 아니라 여러 인문학적 소양을 갖출 때 비로소 투자 실력이 일취월장할 수 있다는 것이 이 책의 주 내용이다.

과연 그럴까? 저자는 워런 버핏과 같은 투자 영웅들이 다독가라는 점에 주목한다. 이들은 단순히 주식 책만을 읽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책들을 섭렵한다. 이 세계는 비선형적인 복잡계이기 때문에 사실상 주식책만을 읽어서는 주식시장의 변화에 대응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때문에 저자는 문학, 수학, 물리학과 같은 언뜻 투자와는 상관이 없어보이는 분야에 대해 해박할수록 투자에 더 능할 수 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예를 들어 물리학은 일반인이 이해하기 너무 어렵다거나 주식시장에서 실제 쓰이기에는 너무 추상적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사람들이 물리학이라고 하면 복잡한 수식이나 원리를 떠올리고 이는 우리 실제 생활하고는 관련이 없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저자의 생각은 다르다.

골동품 상점을 예로 들어보자. 만약 가게 주인이 재고를 너무 많이 가지고 있다면 가격 협상이 가능할 것이다. 반면 당신이 어떤 독특한 물건을 꼭 가져야겠다고 마음먹는다면, 그 물건은 희소성 탓에 가격이 높게 매겨질 것이다. 그럼에도 그 물건을 갖고 싶은 욕구가 크다면 당신은 높은 가격을 지불하려 할 것이다. 가게에서 벌어지는 일은 수요와 공급의 법칙에 지배된다.

주식시장도 마찬가지다. 이것이 바로 뉴턴의 ‘균형의 법칙’이 동작하는 전형적인 사례다. 그리고 ‘균형’은 물리학의 핵심 개념 중 하나다.

주식시장은 세상을 사는 지혜를 갖춘다면 그 일부로써 활용이 가능한 작은 분야에 불과하다. 때문에 주식시장을 알겠다고 무조건 주식책만 읽는다면 그 사람의 시야는 좁아져서 오히려 다른 책을 더 많이 읽는 사람보다 주식 실력이 떨어지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 이 책을 통해 더 많은 독자들이 주식에 대한 시야를 넓혔으면 한다.

책 자세히 보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