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신간] 금융시장으로 간 진화론

새로운 투자 패러다임으로 등판한 ‘신 진화론’

 

투자의 세계, 새로운 빅픽처를 그려라!

“시장의 폭발적 진화과정을 추적한 역작!”

 

“미래는 늘 과거와 다르다.” 위대한 야구선수 요기 베라의 명언 가운데 하나다. 미래는 언제나 불확실하다. 투자의 세계 역시 마찬가지다. 불확실성이 수익을 좌우한다. 시장이 어떻게 작동하는지는, 그래서 세상 모든 투자자들의 주된 관심사다.

 

투자로 만들어진 세계는 다양한 투자철학과 무수한 투자지침이라는 ‘벽돌’로 쌓아올린 하나의 거대한 성채다. 그리고 이 성채는 세상에서 ‘시장’과 ‘금융’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  이 ‘성채의 비밀’을 밝히기 위한 노력들이 바로 투자의 역사다.

 

투자의 세계와 그 역사에 관한 새로운 통찰! 2020년을 맞는 우리가 주목해야 할 핵심 키워드다. 시장에 대한 단기적 지침 또는 대응만으로는 지금의 시장상황을 헤쳐 나가기 버거운 것도 또한 사실이다. 투자자들에게는 이제 보다 넓고도 긴 안목, 그러니까 새로운 ‘빅픽처’가 필요한 시점이다.

 

앤드류 로(Andrew W. Lo) MIT 경영대학원 교수가 쓴 『금융시장으로 간 진화론』은 그 의미가 각별하다. 시장의 폭발적 진화과정을 추적한 혁신적 대작이다. 특히 이 책에 주목하는 이유는 ‘아주 큰 새로운 그림’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투자에 관한 ‘거대한 전환’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적응적 시장가설’ 투자서!

융합의 시각으로 본 ‘진화하는 시장’의 진면목!

 

앤드류 로 교수는 2012년 타임스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중 한명에 속할 정도로 국제적인 명성을 갖고 있다. 그의 대표작 『금융시장으로 간 진화론』은 “그의 일생을 바친 작업과 정책 활동에 정점을 찍은 책”이란 평가를 받았다. 언론을 비롯해 각계로부터 찬사 역시 끊이지 않았던 책이다.

 

“미국 출판협회 경제경영 최우수도서”

“블룸버그 최우수 도서”

“미국 출판협회 사회과학 최우수 도서”

“월스트리트저널 비즈니스 리더의 책 선정”

 

앤드류 로 교수의 이 책은 우리가 이제까지 보지 못한 독특한 책이다. ‘투자의 본질’과 ‘발상의 전환’을 위해 진화론을 적극 활용한다. 그러니까 다윈의 진화론이 2020년 금융시장을 설명해주고 있는 셈이다. 생물학 뿐 아니라 심리학, 신경과학, 컴퓨터과학, 윤리학 등 다양하고도 광범위한 최신 연구 성과들이 망라된다.

 

하지만 투자자 입장에서는, 검은 고양이든 흰 고양이든 쥐만 잘 잡으면 된다. 우리가 알고 싶은 것은 ‘시장의 비밀’이다. 결론적으로, 다양한 학문 분야를 넘나드는 앤드류 로 교수의 통찰이 우리를 너끈히 그 길로 이끈다.

앤드류 로 교수가 책에서 ‘비밀의 열쇠’로 제시한 것은 적응적 시장가설(adaptive market hypothesis)이다. 이 책은 국내에 처음으로 본격 소개되는 ‘적응적 시장가설’ 투자서다.

 

_공포, 탐욕, 금융위기

금융시장에 대한 생태학적인 접근

 

적응적 시장가설의 관점에서 보면 금융시스템은 물리적이거나 기계적인 시스템이 아니다. 금융시스템은 생존을 위해 투쟁하는 상호연관된 생물종들이 환경 변화 속에서 재생산을 반복하는 생태계의 일종이다.

 

금융 위기의 원인에 대한 설명 중 속기 쉬운 설명은 금융가들이 탐욕스럽고 과도한 인센티브 때문에 위험한 결정을 했다는 것이다. 저자는 이러한 내러티브는 객관적 근거가 부족하고 설명력도 낮다고 지적한다. 하지만 대중들에게는 이 내러티브가 받아들이기 쉽다. 월스트리트의 늑대들이 모두 사기꾼이고 선량한 사람들의 재산을 앗아간다는 설명은 인기가 높다.

 

잘못된 내러티브에서 벗어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저자가 제시하는 해결법은 간단하다. 더 나은 내러티브, 더 미래를 잘 예측할 수 있는 내러티브를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적응적 시장가설은 위기를 ‘인간의 불완전한 행동’의 차원에서 본다. 이 이론에서 보면 금융위기는 자유경제체제 하에서의 인간 행동이 만들어내는 일반적인 현상의 특수한 경우일 뿐이다. 자유경제체제나 불완전한 인간 행동, 이 둘 중 하나를 제거한다면 금융위기 같은 일은 발생하지 않는다. 불완전한 인간 행동은 위기를 만든다.

 

저자의 관점은 그동안 경제학에서 절대시 되어왔던 합리적 경제가설에서 벗어나 불완전한 인간의 본 모습을 찾아내는 것에 있다. 저자는 여기서 더 나아가 금융의 미래에 대한 낙관적인 예상을 제시한다. 암과 같은 난치병을 치료하는 방법을 찾기 위해 금융 공학 기술을 활용한 펀드를 만들자고 제안한다. 금융의 혁신이 빈곤이나 암 같은 고질적인 병폐를 해결하는 데 일조할 수 있다고 그는 믿고 있다. 변화를 만들어내는 원동력은 인간의 불완전함을 인정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금융이 우리의 목표를 좌우하게 하지 말고,

우리의 목표가 금융을 좌우하도록 하자!”

 

앤드류 로 교수의 『금융시장으로 간 진화론』은 전통적인 투자 패러다임을 보완하는 새로운 투자 패러다임에 관한 책이다. 과거를 통해 현재의 시장을 진단하고, 조만간 다가올 미래의 금융산업에 대해서도 ‘획기적 아이디어’를 제공한다.

 

책 내용 가운데 인상적이었던 대목을 미리 하나만 소개한다면, “금융이 우리의 목표를 좌우하게 하지 말고, 우리의 목표가 금융을 좌우하도록 하자”는 구절이다.

 

이제까지의 투자 패러다임은 선후가 분명했다. 항시 앞은 ‘시장’이고, 투자자는 이런 시장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집중해왔다. 그런데 앤드류 로 교수는 아예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다. “우리가 시장을 좌우하자”고 말이다.

 

물론 기존의 패러다임이 무수한 세월동안 정제의 과정을 거쳐 온 것처럼, 앤드류 로 교수의 주장 역시 일정 기간의 다듬는 과정이 필요할 것이다. 이 책을 읽다 보면 이제까지 생각하지 못한 것을 새롭게 생각하게 된다. ‘생각에 대한 생각!’, 이 책의 강점이기도 한 부분이다.

이 책은 투자와 금융에 관한 이야기를 하면서 동시에 ‘생각의 진화’에 대해서도 이야기 하고 있다. 투자에 관한 우리의 생각이 한걸음 더 진화해 나아간다면, 그 결과는 기존의 투자 패러다임과는 확연히 다른 그 무엇이 될 것임은 자명하다. 새로운 투자 패러다임으로 등판한 ‘新진화론’이 위력을 갖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예스24 바로가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