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미 증시 강세, 우리도?...이럴 때 놓치면 안 되는 기본기

미국 증시 활황에 따라 국내 증시도 반등 조짐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주식 초보자도 쉽게 재무제표를 볼 수 있게 도와주는 책을 소개한다.

11일 도서출판 부크온에 따르면 주식에 정통한 현직 회계사가 재무지식을 실전에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박 회계사의 재무제표 분석법’이 투자자들에게 큰 지지를 받고 있다.

이 책은 우리나라에 상장되어 있는 기업의 재무제표를 분석하는 모든 회계 정보 이용자 및 투자자가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도록 회계 개념부터 재무비율까지 폭넓게 다루었다.

저자인 박동흠 회계사는 공인회계사 업무를 하면서 개인적으로 좋은 기업을 찾아 왕성하게 주식투자를 하고 있다. 블로그를 통해 독자들과 활발하게 소통하면서 생긴 경험과 다수의 강의로 쌓은 노하우가 책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박 회계사는 매일경제에 ‘직장인들이여 회계하라’는 칼럼을 연재하고 있기도 하다.

이 책은 철저히 회계 정보 이용자의 입장에 서서 중요하지 않은 부분에 대한 설명은 과감히 생략하고 투자 의사결정 과정에서 중요하다고 여겨지는 부분에 대해서는 좀 더 자세히 설명하는 등 선택과 집중을 했다. 또 전문적인 내용과 회계 처리가 많이 들어가는 계정과목은 쉽게 설명을 하는 데 한계가 있으므로 설명이 끝나는 부분에 별도로 ‘핵심개념’, ‘재무 분석 key’라는 항목을 만들어서 이론을 요약하고 재무제표를 검토할 때 주의할 점을 정리했다.

설명하는 내용에 해당하는 각 기업의 실제 재무제표와 사업보고서가 그림으로 다양하게 포함되어 있어 재무제표나 사업보고서를 따로 찾아보지 않아도 충분히 공부하고 이해할 수 있다. 가능한 한 최근의 재무제표와 사업보고서를 인용하고 있으므로 사례와 내용이 좀 더 현실적이고 생생하게 다가온다.

이 책은 재무제표를 해석하기 위해 우선 회계 개념부터 잡아야 하므로 회계 이론과 재무제표 흐름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 책의 취지가 정확한 회계 기준과 재무 이론을 독자에게 보여주는 것이 아니므로 경우에 따라서는 회계 기준의 문구를 함축하거나 확대 해석하여 투자자의 이해를 높이려 했다.

시중에는 수많은 회계 및 재무관리 교재들이 나와 있지만 개인투자자들이 이 전문적인 책들을 따라가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이에 투자자로서 반드시 알아야 할 정수만을 뽑아서 이 책에 담았다. 그렇다고 초보 투자자만을 위한 쉬운 책이라고 얕보아서는 안 된다. 단순하지만 깊이 있는 해설로 독자의 눈을 꼭 잡아둔다.

주식 투자를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재무제표의 벽 앞에서 막막함을 느낀 적이 있을 것이다. 가치투자를 지향하는 사람은 무엇보다 해당 기업의 재무 상태를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다. 숫자의 홍수 속에서 길잡이를 찾기 위해 이 책을 읽는 것은 후회 없는 선택일 것이다. 주식 투자에 관심 있는 사람만이 아니라 우리나라 경제가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이해하고 싶은 사람 모두에게 일독을 권한다. 

책 자세히 보기

  

목록